아쉬운 마음이 드는 한잔..

커피 이야기 2012.03.08 23:57
거의 대부분...... 커피 원두를 넉넉하게 부어서  

넉넉하게 이인분을 내려서 마시지만..

마지막 남은 양이 딱 1인분 이네..

아쉽다.  

coe, 그리고 르완다.

나의 느낌은.. 설익은 그러나... 맛있는... 귤을 머금은 느낌이다.

신맛이 오지만 또 과일의 단맛이 즐겁게 한다.  뛰 놀다 목이 말라.. 아직 다 익지 않은 귤을 한껏 베어 먹은 

어린 아이의 느낌..?

 

'커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fed 온두라스 , 르완다  (2) 2012.03.17
맞바람.......  (2) 2012.03.09
아쉬운 마음이 드는 한잔..  (0) 2012.03.08
브라질 coe  (0) 2012.03.04
헛...... ㅜ.ㅜ  (4) 2012.01.31
오늘의한잔  (2) 2012.01.30

브라질 coe

커피 이야기 2012.03.04 22:30

2009년 26 위라 적혀 있지만

엘 카페에서 르완다 주문하면서  로스팅 한지 2주 되어서

덤으로 껴주셨다..

맛은 오랜만에 맛보는 신맛이었다.

신맛이 강하여..  밸런스를 해치는가?

사실 아직 밸런스가 맞는지 아닌지 잘모르겠다.

커피는 기호식품이라 하여 자기가 선호 하는 맛에 따른 콩의 볶음도 약 배전 중배전 강배전으로 나뉜다 지만

음.. 커피 생두 본연의 맛을 살리는 약 배전도 참 매력적인듯 하다. 요즘은 약배전 하는 곳이 참 많아진다. 


마시던 수프리모와 비교 해보니.. 브라질 마시고 수프리모 다시 내려서 같은..  굵기로 

내려보니.. 음 브라질이 더 맛있다. 아마  이건 생두의 등급 차이인가?   잘모르겠다. 

coe의 처음 취지는 농민에게 제대로 된 대우를 하자면서 도입된것으로 아는데..

많은 커피 로스터 들이 스페셜 티가 커피의 미래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공존 할수 있는 미래는 힘든듯 하다.

아무리 과학적으로 농장을 관리 하더라도.. 

가장 중요한 농산물의 중요 요건인 땅과 바람 비 햇볕은..      하나님이 주신다. 

지구의 기후 조건이 점점 변화 무쌍해지니.. 스페셜은  가치가 더욱 오를것이다. 

그리고 커피 인구는 늘고 있다. 
좀더 많은 이들이.. 보다 합리적 으로 행복한..   미래를 다들 생각 했으면 한다.

사실 coe는 .. 마시고 싶어두  공급 한정.. 또 소비 할수 있는 곳두 한정이 되어 있으니 말이다.

커피는 즐기면 되는것이다. 
 
오늘 난 즐기면 되는것이고.. 



 

'커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맞바람.......  (2) 2012.03.09
아쉬운 마음이 드는 한잔..  (0) 2012.03.08
브라질 coe  (0) 2012.03.04
헛...... ㅜ.ㅜ  (4) 2012.01.31
오늘의한잔  (2) 2012.01.30
오늘의 커피잔고  (2) 2012.01.20